Home > 중주 호외 > 주요뉴스 
북쇼핑
한국 농식품 중국 온라인시장 본격 진출  
김주한  Email [2014-10-27 15:18:48]   HIT : 1314   

온라인마켓 ‘알리바바’에 '한국 농식품 전용 판매장'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 이하 농식품부)는 27일 중국 최대 B2B 온라인마켓인 알리바바에 '한국 농식품 전용 판매장'을 개설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8월 12일 개최되었던 제6차 ‘무역투자진흥회의’의 후속조치이며, 동 회의시에 농식품부 이동필 장관은 점차 확대되고 있는 중국 온라인 시장을 활용한 농식품 수출 확대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알리바바는 ‘99년 설립되었고 금년 9월 미국 나스닥시장에 상장된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그룹으로, 이 곳에 '한국 농식품 전용 판매장'이 개설된다는 것은 우리 농식품의 중국 시장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농식품부는 앞서 지난 2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를 통해 알리바바측과의 협력 확대를 위해 ‘협력사업 발표회’를 중국 상하이(메리어트호텔)에서 개최한 바 있다. 

그간 농식품부는 중국 온라인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內 수입식품 전문 B2C 온라인 마켓인 ‘1호점(1號店)’과 판촉행사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하였다.

그 결과, 1호점의 한국 농식품 매출액이 ‘11년 4억원 규모에서 ’13년 120억원 규모로 성장했으며, 입점된 한국 농식품 품목 수도 200여개에서 1,200여개로 확대되는 등 중국 B2C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에 농식품부가 알리바바에 개설하는「한국 농식품 전용 판매장」은 중국 B2B 분야에서 한국 농식품 수출 시장을 확대했다는 의미와 함께, 온라인 상에서 한국 농식품을 지속적으로 노출시킬 수 있는 전용 판매장을 갖춰 우리 농식품에 대한 중국인의 인지도를 높이고, 우리 농식품의 수요를 더욱 확대시키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

금번 협력 확대를 계기로, 알리바바 內 「한국 농식품 전용 판매장」에서는 기존에 알리바바에서 판매하고 있었던 13개 한국 농식품 수출업체외에도 11개 업체가 신규로 참여하고, 판매 품목도 면류?음료류?과자류 등 486개 품목에서 온라인 시장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들었던 막걸리와 차류?쌀가공품(떡볶이, 쌀과자 등) 등 872개 품목으로 대폭 확대된다.



라이브뉴스 | 김세정 기자
출처링크 | http://www.livesnews.com/news/article.html?no=14707 

   55. "닫힌 문을 열어라"…중국에 공들이는 페이스북
   53. 중국 핵잠수함, 아시아 패권 뒤흔들다